연합뉴스

서울TV

세차장서 오물 날벼락 황당 몰래카메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랑스의 몰래카메라 대가로 알려진 코미디언 레미 겔라드(Remi Gaillard)가 최근 새로운 영상을 내놓으며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4일 레미 겔라드는 자신의 유튜브 개정과 SNS을 통해 해당 영상을 공개했다. 현재까지 200만이 넘는 조회수와 2900여 개의 댓글이 달렸다.

영상은 셀프세차장에서 한 남성이 세차를 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세차를 마친 남성의 차량이 세차장을 빠져나오려는 순간 날벼락 같은 일이 벌어진다. 세차된 차량 보닛 위에 오물이 쏟아져 내린 것. 황당함에 차 밖으로 나온 남성이 오물이 떨어진 세차장 위를 보자 커다란 비둘기 인형 옷을 입은 사람이 능청스럽게 왔다갔다 거닐고 있다. 바로 레미 겔라드가 벌인 일. 얄밉게도 약을 올리는 비둘기를 보며 남성은 흥분해서 소리를 지른다.



이 몰래카메라 영상은 오는 3월 전편 공개를 앞두고 예고편으로 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레미 겔라드는 과거 자신이 일하던 직장에서 해고된 후 ‘슈퍼마리오 카트 게임’을 재현하고 캥거루 분장을 한 채 짓궂은 장난을 일삼는 등 100여 편이 넘는 몰래카메라 영상을 공개해 유명세를 타게 됐다.

현재 그는 전 세계 약 300만이 넘는 유튜브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