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청각장애아, 치료후 난생 처음 엄마 목소리 듣더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태어날 때부터 청각장애를 앓던 아이가 22개월만에 치료를 받고 처음으로 엄마 목소리를 듣고 활짝 웃는 영상이 화제다.

미국 인터넷 매체인 허핑턴 포스트가 최근 소개한 영상의 주인공은 출생한 지 22개월된 딜란 립튼이란 이름을 가진 아기다. 립튼은 태어날 때부터 청각에 이상이 있었고, 이후 소리를 들을 수 없었다고 한다.

아이 엄마 인디아 립튼은 최근에야 버지니아 커몬웰스 대학교의 리치몬드 아동병원 의료진의 도움을 받아 아이 청력을 살릴 수 있게 됐다.



아이 엄마가 유튜브에 올린 이 영상은 병원측이 아이를 치료한 후 아이 엄마 앞에서 아이의 청력을 처음 시험하는 순간을 담고 있다.

영상에서 아이는 엄마 무릎에 앉아 엄마가 자신에게 말을 할 때마다 ‘까르르’ 웃으며 반응한다. 그동안 매일 보면서도 무슨 소리를 내는지 알 수 없었던 아이는 처음 자신을 부르는 엄마 목소리를 듣는 게 얼마나 기쁜지 티없는 웃음으로 엄마를 기쁘게 한다.

사진·영상=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