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플라잉 스네이크’, 공기역학 이용해 비행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명 ‘나는 뱀’으로 알려진 플라잉 스네이크(Flying Snake)가 비행접시 원리를 이용해 키 큰 나무에서 다른 나무로 날아서 옮겨다닌다는 사실이 과학자들에 의해 밝혀졌다고 미국 인터넷 매체 허핑턴 포스트와 NBC 등이 31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플라잉 스네이크는 나무를 건너뛸 때 몸을 납작하게 변형시킴으로써 공기역학적으로 공중에서 움직인다는 것. 이번 연구 내용은 지난 30일 발행된 ‘실험 생물학 저널’ 최신호에 게재됐다.

학자들에 따르면 플라잉 스네이크가 실제로 하늘을 날아다닐 수는 없다. 하지만 이 뱀은 몸을 납작하게 변형시킴으로서 글라이더 처럼 상당한 거리를 날아 나뭇가지 사이를 건너 뛴 다는 것이다.



논문 공동 저자인 버지니아 공대 제이크 소차 박사는 “이런(몸을 납작하게 하는) 형태는 희귀한 경우”라면서 “날아다니는 동물들중 이런 형태를 취하는 것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라이브 사이언스에 따르면 플라잉 스네이크는, 일반적인 파충류라면 떨어질 경우 죽을 수 밖에 없는 높은 곳에서도 79피트( 24m) 이상 날 수 있다고 한다. 말레이시아와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에 주로 서식한다.

사진·영상=버지니아 테크, 내셔널지오그래픽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