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美 생방송중 리포터가 시민 얼굴 가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에서 생방송 도중 리포터가 시민의 얼굴을 때리는 황당한 실수를 했다. 리포터의 실수 장면은 고스란히 전파를 탔는데, 해당 영상이 온라인상에 빠르게 확산되며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가 되고 있다.

사건은 지난 1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미국 프로풋볼(NFL) 시상식 생방송 도중, 타임스퀘어에 모인 많은 팬들의 뜨거운 열기를 전하고자 현장 연결을 진행하던 중 발생했다.

영상을 보면 프로그램 진행자 앤드루 시칠리아노(Andrew Siciliano)로부터 마이크를 넘겨받은 베테랑 리포터 이안(Ian)이 현장에 모인 시민 몇 명과 하이파이브를 시도한다. 하지만 뜨거운 현장 열기 탓일까?, 이안은 한 남성의 손을 정확히 부딪치지 못하고 그만 얼굴을 가격하고 만다.

이안은 뭔가 잘못됐다고 느꼈는지 민망한 듯 웃음을 터뜨린다. 반면 얼굴을 맞은 남성은 연신 눈을 껌뻑이며 ‘이건 뭐지?’라는 듯한 표정을 지어 보여 누리꾼들의 웃음을 자아낸다.



이안은 방송이 끝나고 자신의 공식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얼굴을 맞은 남성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한편 올해 미국 프로풋볼 명예의 전당에는 월터 존스, 클로드 험프리, 에이니어스 윌리엄스, 레이가이 등이, ‘월터 페이턴 올해의 NFL 선수상’에는 시카고 베어스 코너백 찰스 틸먼(Charles Tillman) 등이 이름을 올렸다.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