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닭날개 女식신 납시오!’ 30분만에 363개 먹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먹는 기계’란 별명을 가진 34살의 여성 몰리 쉴러가 또다시 기록을 경신해 화제다.

미국 허핑턴포스트는 지난 31일(현지시간) 네브래스카 출신의 몰리 쉴러가 펜실베니아주(州) 사우스 필라델피아 웰스 파고 센터에서 열린 제22회 닭날개 많이 먹기 대(SportsRadio 94 WIP Wing Bowl)에서 우승했다고 보도했다.



120파운드(약 54kg)의 그녀가 세운 기록은 30분의 경기 시간동안 363개. 이 기록은 지난 2012년 일본의 고바야시 타케루(36)가 세운 337개보다 무려 26개나 많은 갯수다. 대회 역사상 가장 많은 닭날개를 먹은 그녀에겐 총 2만 2000달러(한화 약 2374만원)의 상금이 주어줬다.

그녀의 ‘식신’ 기록은 이번만이 아니다. 그녀는 2013년 튀긴 버섯 먹기 대회에서 8분만에 9파운드(약 4kg), 쇠고기 패티 먹기 대회에서 1분 46초만에 8장, 이안 피자 먹기 대회에서 10분만에 24인치(약 60cm) 13조각을 먹어 우승했다. 또 최근엔 2kg 스테이크 빨리 먹기 대회에서 2분 44초의 기록을 수립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한편 몰리 쉴러는 이번 ‘닭날개 많이 먹기’ 대회의 두 번째 여성 우승자다. 첫 번째 여성 우승자는 2004년 167개의 닭날개를 기록한 ‘검은 과부 거미(Black Widow)’란 별명의 재미교포 출신 푸드파이터 이선경(미국이름 Sonya Thomas·47)씨로 알려져 있다.

사진·영상=SportsRadio 94 WIP 트위터/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