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日 포경선 환경 감시선 공격해 충돌, 아찔한 순간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 포경선과 국제 환경운동단체 ‘시셰퍼드’(Sea Shepherd)가 지난 2일 남극해에서 충돌하는 영상이 최근 공개되면서 누리꾼들의 비난을 받고 있다.

‘시셰퍼드’가 공개한 1분 20여초 분량의 영상에는 당시의 긴박했던 순간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영상은 시셰퍼드 소속의 봅 바커호(號) 앞을 일본 포경선이 가로막으며 시작된다. 잠시 후 일본 포경선은 봅 바커호에게 위협을 가하는가 하면, 배 앞머리에 충돌을 일으켜 봅 바커호가 크게 요동치는 위험한 상황이 연출된다.



호주 국영 ABC방송은 일본 포경선이 갑자기 봅 바커호을 공격했다고 전했다. 또 봅 바커호 선장 해머스테트의 “일본 작살선들이 쇠줄과 로프를 이용해 우리 배의 프로펠러를 엉키게 하려고 했다”며 “갑작스럽고 무자비한 공격”이라고 주장하는 인터뷰 내용을 덧붙였다.

‘시셰퍼드’는 지난달에도 일본 포경선의 갑판위에 놓인 3마리의 죽은 밍크고래 사진을 공개하며 파장을 일으키기도 했다.

한편 ABC방송은 앞으로 감시용 항공기를 남극해에 보내 일본 포경선을 감시하겠다고 약속한 그렉 헌트 호주 환경부 장관의 말을 함께 전했다.

사진·영상=시셰퍼드, 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