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소떼에 쫒기면서 찍은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셀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남성이 ‘불 런’(소떼 피해 달리기) 행사에 참석해 소떼에 쫒기면서 촬영한 셀프중계 영상이 유튜브에 공개돼 화제다.

지난 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소개한 ‘미국식 불 런 중 가장 위험한 셀프촬영’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소개했다.



영상을 보면 미국 텍사스 주 휴스턴(Houston)에서 열린 불 런 에서 빨간색 스카프를 맨 남성이 셀프중계 촬영을 하며 행사에 참석한 많은 군중과 함께 카운트다운을 외치기 시작한다. 시작 신호와 함께 성난 황소들이 몰려오기 시작한다. 하지만 행사에 참석한 사람들은 “질서를 지키자! 간격을 맞춰 줄을 서”라고 외치며 여유를 부린다.

잠시후 황소떼가 가까워지자 사람들은 공포를 이기지 못하고 황소를 피해 함께 질주하기 시작한다. 시작 전 미소를 보이며 여유를 부리던 남성은 몰려오는 황소떼를 보고 겁에 질려 달리기 시작한다. 그리고 군중들 사이를 황소가 지나며 일부 몇몇 사람들이 소떼에 받히고, 짓밟히며 자칫 위험할 수 있는 상황을 보여준다.

한편 3000명이 넘는 사람들이 휴스턴 불 런에 참가했으며, 학생 한 명이 다쳐 병원에서 상처를 치료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영상=유튜브

장고봉 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