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응사’ 에 등장했던 매직아이, 해외서도 인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위) 매직아이로 제작된 영라이벌의 ‘블랙 이스 굿’ 뮤직비디오
(아래) 비메오에 게재된 입체적으로 보이는 영상(Depth Map Version)


케이블방송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94’(이하 응사)에 등장해 화제가 됐던 매직아이가 해외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다.

최근 캐나다의 인디 록밴드 ‘영라이벌(Young Rival)’은 자신들의 뮤직비디오(이하 뮤비)에 응사 매직아이를 사용했다. 매직아이는 눈의 초점을 의도적으로 흐릿하게 해 종이에 있는 입체 사진이나 그림 등을 찾는 것으로 1990년대 초반 서적이나 책받침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3분 20초 분량으로 제작된 이들의 ‘블랙 이스 굿’(Black is Good) 뮤비에는 “초점을 흐리게 하고 눈의 긴장을 풀라”는 자막과 함께 영상의 가운데 지점에 두 점이 나온다. 그리고 곧바로 “두 점이 하나로 보일 때까지 점을 바라보라”는 자막이 이어진다.



두 점이 점차 사라지고 기타 소리와 함께 음악이 시작되면 매직아이를 통해 3차원 장면의 뮤비가 보인다.

매직아이를 통해 구현된 3차원 영상에는 노래를 부르는 영라이벌의 보컬 아론 드알렉시오, 드럼을 치는 노아 프라릭, 베이스를 연주하는 존 스미스의 모습과 함께 그들 사이로 전화기·텔레비전·하트·주전자·공룡·돌고래·비행기·요트 등이 지나가는 장면이 펼쳐진다.

영라이벌은 인디밴드란 이름에 걸맞게 음악분야 뿐만 아니라 ‘블랙 이스 굿’처럼 뮤직비디오에서도 끊임없이 색다른 시도를 하는 3인조 젊은 밴드로 알려져 있다.

매직아이로 영상을 볼 수 없다면 인터넷 사이트(http://vimeo.com/85083764)에 접속해 입체적으로 보이는 영상(Depth Map Version)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영상=영라이벌 비메오/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