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주머니에 손넣고 빙판길 걷다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차량 블랙박스에 포착된 우크라이나의 운 좋은 남자 영상이 화제다.

지난 1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 게재된 19초가량의 짧은 이 영상에는 제법 많이 내린 눈 때문에 차량들이 서행 중이다.

1차선 왕복 도로 옆엔 트램(Tram: 도로에 부설한 레일 위를 주행하는 노면전차)이 선로를 따라 마주 오고 있는 상황에 한 남자가 양손을 주머니에 넣은 채 재빨리 길을 건넌다.



남자가 도로와 선로 사이의 갓 길에 다다랐을 때 트램이 가까이 다가온다. 트램을 보고 놀란 남자를 멈추기 위해 기를 쓰지만 결국 트램의 선로 쪽으로 미끄러지고 만다.

쓰러진 남자의 다리를 트램이 치려는 순간, 남자는 가까스로 갓길 쪽으로 다리를 피해 불상사를 면한다. 눈 앞에 벌어진 한 남자의 ‘아찔한 순간’ 때문에 차량과 트램이 멈춰 선다.

영상을 접한 해외누리꾼들은 “눈 오는 날 주머니에 양손을 넣는 행동은 위험한 짓이다”, “남자가 다치지 않아 정말 다행이다”, “정말 운이 좋은 남자다” 며 천만다행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영상=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