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친구야 일어나!”차에 치여 죽은 친구 돌보는 견공 감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죽은 동료 곁을 지키는 견공의 모습이 누리꾼들의 심금을 울리고 있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을 비롯한 외신들이 13일 보도했다.

외신들은 멕시코의 한 시골마을에서 일어난 일이라며, 쓰러진 개는 자동차에 부딪혀 목숨을 잃은 것이라고 전했다. 또 공개된 해당 영상은 사고를 일으킨 남성이 촬영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영상을 보면 도로 옆에 세워진 트럭 뒷바퀴 뒤에 쓰러져 있는 개 한 마리와 그의 곁을 지키고 서있는 검둥이라는 이름을 가진 견공을 볼 수 있다.



이들은 오랫동안 함께 생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서 일까, 친구의 죽음이 믿기지 않는 듯 검둥이는 친구 곁을 떠나지 못한다. 주변에 도움을 청하듯 크게 짖는가 하면, 쓰러진 친구를 깨우기 위해 연신 흔드는 검둥이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감동적이면서도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이는 한편, 사고를 일으키고 촬영까지 한 남성을 질타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사진·영상=데일리메일, 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