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속옷만 입고 번지점프하는 이색 커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4일 라트비아에서 젊은 커플들이 속옷만 걸친 채 번치점프를 하는 이색 광경이 펼쳐졌다고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영하의 날씨에도 불구하고 아찔한 노출을 감행한 이들은 젊음을 과시하듯 속옷만 입고 번지점프를 시도했다. 특별한 밸런타인데이 추억을 만들기 위해서다.

당시 촬영한 1분여 가량의 영상이 유튜브를 통해 공개됐다. 해당 영상은 현재까지 2만4000여건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영상은 곤돌라를 타고 올라가는 커플들의 모습에서 시작된다. 잠시 후 이들이 옷을 벗기 시작하더니, 미리 준비한 속옷으로 갈아입고 번지점프 안전장치를 착용한다.



이어 커플들은 꼭 끌어안은 채 얼어붙은 호수 위로 주저 없이 뛰어내린다. 이들은 스릴을 만끽하는 것이 마치 서로의 사랑을 확인하는 듯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인다.

누리꾼들은 “위험을 감수하고 사랑을 확인하는 모습이 이색적이다” “젊음이 좋긴 좋구나”, “많이 추워 보인다”,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은 될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영상=Bungee Sigulda,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