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비올 때 운전중 와이퍼 고장나면 이렇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빗길 운전중 갑자기 와이퍼가 고장이 나면 참으로 난감하다. 하지만 기발한 아이디어로 이를 해결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동영상 사이트에 올라온 영상을 보면 비가 내리는 러시아의 한 도로에 낡은 자동차 한 대가 달리고 있다. 그런데 이 자동차는 와이퍼가 고장났는지, 조수석에 앉은 남자가 창 밖으로 고무밀대를 꺼내 들고 능숙한 솜씨로 앞 유리를 연신 닦는다. 한두번 해본 솜씨가 아닌 듯, 밀대질 하는 사람의 손놀림이 신속·정확하다.

이 광경을 생생하게 담아낸 옆 차선 차량의 탑승자는 영상을 찍는 내내 웃음이 그칠 줄 모른다.

사람들이 웃건 말건, 유리창을 닦는 데 열심인 조수석의 남자와 운전자의 진지한 모습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포복절도하게 만든다.

한편 ‘수동 와이퍼’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옆 차선 운전자들 빵 터졌겠다”, “수동 와이퍼가 보편화되면 고용률도 높일 수 있겠다”, “혼자 타고 갈 때는 안되겠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최근 라이브리크닷컴에 올라온 영상은 현재까지 조회수 3만회에 이를 만큼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영상=유튜브

장고봉 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