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천재적 리듬감 가진‘DJ 강아지’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아지가 디제잉을 한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고(San Diego)에 거주하는 DJ 그레이보이의 암컷 강아지 한마리가 리듬을 타며 디제잉(DJing)을 따라하는 영상이 인터넷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상은 지난 2010년 8월에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 게재됐다. 영상 주인공은 목이 짧고, 주름진 눈을 가진 프랑스 불독(Bulldog)으로 ‘마마’라는 이름을 갖고 있다. 영상을 보면 마마는 주인이 DJ 턴테이블을 움직이면 그 박자에 맞춰 짧은 다리로 턴테이블을 돌리며 DJ 로서의 재능을 선보인다. 더욱이 주인은 보란 듯이 빠른 리듬을 들려주고 마마는 기막힌 손놀림을 보여주며 완벽한 디제잉을 선보인다.

“마마의 이러한 재능을 어떻게 발견했나?” 라는 미국 애견정보 사이트 독스터(dogster)의 질문에 그레이보이는 “내가 DJ 연습을 하거나 작곡을 하고 있을 때면 늘 주변에 앉아 음악을 경청했다. DJ 동료와 마마를 지켜보며 그녀의 리듬감을 확실히 느꼈다”고 설명했다.

 .

‘DJ MAMA’ 영상은 지금까지 유튜브에서 조회수가 260만회에 이를 만큼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영상=유튜브

장고봉 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