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360도 돌며 달리기 최초 성공한 남성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력을 거슬러 둥근 루프 안쪽을 발로 뛰어 360도 원을 그리며 달리는데 최초로 성공한 남성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영국 대중 매체인 미러 등 외신이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스턴트맨인 다미엔 월터는 세계 최초로 중력을 거슬러 360도 완전한 원을 그리며 루프를 회전하는데 성공했다.

영상은 월터스가 특별히 설계된 10피트(305cm) 높이의 루프 형태의 런닝트랙에서 중력을 거슬러 뛰는 연습을 하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뛰어 올라가 거꾸로 섰을 때 떨어지지 않으려면 시속 8.65마일(13.92km) 이상을 유지해야 하는 상황. 만약 이 속도를 유지하지 못하면 구심력의 ‘마술’이 깨지면서 월터스는 바닥에 거꾸로 곤두박질 치게 된다.



월터스는 처음 몇 차례 시도에서는 충분한 속도를 내지 못해 도중에 미끄러지거나 떨어지는 등 실패를 거듭한다. 하지만 끈질긴 도전 끝에 마침내 런닝트랙을 뛰어 360도 도는데 성공한다.

월터스는 영화나 비디오 촬영시 공중낙하 대역으로 활동해온 스턴트맨 출신이다. 트램펄린 세계 챔피언에 오르기도 했다.

사진·영상=Pepsi Max UK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