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드래그 레이스’ 중 차지붕 날아가는 순간 포착 ‘아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SI) 계열 온라인 매체인 ‘팬사이디드’가 미국 캘리포니아 드래그레이스(Drag Race) 중 발생한 사고 영상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사고는 지난 7일 포모나 오토클럽 레이스웨이에서 열린 2014 NHRA(National Hot Rod Association) 드래그레이스 중 발생했다. 예선 라운드에 출전한 론 캡스(Ron Capps)의 차량 엔진이 폭발하면서 지붕이 날아가는 아찔한 사고였다고 밝혔다.

‘자동차 번개경주’라고도 불리는 드래그레이스는 특수 개조한 자동차로 400미터 직선 구간을 최단 시간에 도달하는 것으로 승부를 결정짓는 경주다. 흔히 육상의 100미터 달리기와 비교되는 최단거리 기록경쟁 레이스.

보통 시속 400km를 넘기며 짧은 시간에 승부를 가르기 때문에 사고가 나면 대형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경기다.



‘팬사이디드’가 공개한 영상을 보면 두 대의 자동차는 출발 신호와 함께 불꽃을 뿜으며 달리기 시작한다. 이후 차에 장착된 제동용 낙하산이 펼쳐지는 순간, 불길과 함께 지붕이 분리되는 아찔한 상황이 발생한다.

다행히 론 캡스는 부상 없이 무사히 차 밖으로 나와 미소를 짓는 여유까지 보였지만 위험천만한 순간이었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위험한 순간 이었다”, “다치지 않아 천만 다행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영상=The Awesomer

문성호PD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