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쌓인 눈 믿고 5층서 뛰어내리는 남성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4일 강원도의 한 아파트 10층에서 떨어진 남성이 눈 위로 떨어져 목숨을 구한 사건이 있었다. 전문가들은 눈이 쿠션 역할을 한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최근 러시아에서 쿠션 역할을 하는 눈을 믿고 높은 건물에서 뛰어내린 남성이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 매체 ‘미러’는 5층 건물 옥상에서 별다른 안전장비 없이 뛰어내린 아마추어 스턴트맨을 영상과 함께 소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한 남성이 건물 옥상 난간에 위태롭게 서서 뛰어내릴 준비를 하고 있고, 옆에 있는 또 다른 남성은 스턴트맨의 바지 밑단에 불을 붙인다. 안전장비가 없는 남성은 잠시 망설이고, 이내 두 손을 펼쳐 보이며 번지점프를 하듯 뛰어내린다.

수북이 쌓인 눈 위에 떨어진 이 남성은 금세 일어나서 안도의 숨을 내쉰다. 다친 곳 없이 무사히 스턴트를 선보인 것이다.



누리꾼들은 “도전도 좋지만 안전이 최우선이다” , “무사해서 다행이긴 하지만 무모한 도전으로 보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22살인 이 스턴트맨은 이번 도전을 위해 일주일간 맹연습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영상은 현재 64만여 이상의 조회수를 보이며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사진·영상= YouTube: Life News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