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런닝머신 타면서 장작 패는 말(馬)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말(馬)이 런닝머신을 즐기면서(?) 장작까지 패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누리꾼들의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유튜브에 게재된 해당 영상은 24만 6600건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한 마리의 말이 나무로 만든 회전하는 구름판 위에서 런닝머신을 타고 있다. 말의 움직임으로 발생된 운동에너지가 구름판에 연결된 축을 지나 동력으로 바뀐다. 톱이 장착된 기구에 말주인이 장작을 올려놓자 자동으로 장작이 패진다. 따뜻한 겨울을 나기 위해 도끼를 사용, 장작을 패는 일보단 훨씬 수월해 보인다.



이 신기한 기계의 이름은 ‘말 트레드밀(Horse Treadmill)’로 1797년 아테네란 이름을 가진 회사에서 곡물을 찧기 위해 처음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기는 런닝머신 위의 말 움직임을 이용해 곡물분쇄기·유압모터·펌프·냉동압축기·세탁기 등과 연결해 전력이 없는 곳에서 에너지 수단으로 사용할 수 있게 발전해 왔다.

아테네의 ‘말 트레드밀’은 12년 동안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으며 기울기 조정, 가변속도, 레벨수정 등 실제 러닝머신과 똑같은 기능을 가지고 있다. 현재도 시판 중.

이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에디슨 이후 최고의 독창적이다”, “말의 동력과 신기술의 하모니다”, “말 트레드밀을 구입하기 전에 말을 먼저 사야할듯” 등의 신기하다는 댓글을 달았다.

사진·영상=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