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차에 치인 고양이 발로 걷어찼다가 쇠고랑 찬 퇴역군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에서 한 남성이 차에 치여 쓰러져 있는 고양이를 발로 걷어차는 몰상식한 행동이 담긴 영상이 올라와 네티즌들의 공분을 일으켰다.



사건은 작년 9월 새벽 5시쯤 발생했다. 20초 분량의 짧은 영상을 보면 영국 서북부 그레이터 맨체스터 주의 애슈턴언더라인(AshtonunderLyne)의 한 도로 위에서 흰색 티셔츠를 입은 30세 남성이, 차에 치여 바닥에 늘어져 있는 수컷 고양이에게 다가간다.

잠시후 남성은 가슴에 성호경(손으로 십자가 모양의 성호를 그으면서 바치는 기도)을 그리고는 고양이를 있는 힘껏 걷어찬다. 이어 남성은 두 번째 킥을 날리는 모습도 보여준다. 남성의 몰상식한 행위는 교차로에 달린 보안 CCTV에 의해 고스란히 촬영됐다.

경찰에 붙잡힌 남성은 공판에서 동물에 불필요한 고통을 끼친 혐의로 18주간 징역을 선고받았다. 또한 사건 담당 판사는 남성이 5년동안 동물을 기르지 못하도록 하는 처분을 내렸다.

사진·영상=유튜브

장고봉 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