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女 운전자,경찰 추격 따돌리려다 전복되는 사고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에서 경찰의 추격을 피하기 위해 달아나던 40대 여성 운전자가 끔찍한 사고를 당했다고 현지 언론인 ‘디트로이트 프리프레스’가 2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사건은 지난 25일(현지시간) 오후 미시간 주(州) 잉햄 카운티의 한 도로에서 경찰의 정지요청을 무시한 채 시속 145km에 가까운 속도로 달리던 차량이 전신주를 들이받고 전복된 사고였다.

‘디트로이트 프리프레스’는 홈페이지를 통해 현지 경찰이 제공한 사고 당시 촬영된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을 보면 사고 차량은 교차로 신호가 빨간불임에도 이를 무시고 빠른 속도로 통과한다. 때마침 신호 대기 중이었던 경찰이 싸이렌을 울리며 사고 차량을 뒤쫓기 시작하자, 사고 차량은 점점 속도를 높여 달린다. 이후 사고 차량은 또 다른 교차로에서 조차 빠른 속도로 통과하려고 진입을 시도하지만, 결국 속도를 이기지 못하고 전신주를 들이받으며 전복된다.



이 여성 운전자는 사고로 중상을 입었으며 현재 랜싱에 위치한 스패로우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알려졌다.

현지 경찰은 사고를 일으킨 여성이 음주나 마약을 복용한 것은 아니라고 밝혔으며, 현재 여성이 달아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