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분만대서 엄마 얼굴 놓지 않는 갓난아기 ‘감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갓 태어난 아기가 엄마와 떨어지기 싫어 얼굴을 꼭 잡은 채 놓지 않는 영상이 네티즌들에게 감동을 주고 있다.

영국의 미러 등 해외 매체들은 27일(현시 시간) “매우 귀여우면서 가슴을 따뜻하게 하는 장면”이라며 영상을 소개했다.

영상의 배경은 병원 분만실이다. 갓 태어난 아기가 손으로 엄마 얼굴을 잡은 채 코를 비빈다. 산모는 수 분 전 제왕절개 수술을 통해 아기를 낳았고, 지친 상태로 분만대에 누워 있는 상황이다. 그녀는 자신의 얼굴을 당기는 아기가 너무 귀여워 지친 가운데서도 눈을 뜨고 미소를 짓는다.

이어 간호사가 아기를 씻기려고 엄마로부터 떼어내자 아기가 갑자기 울음을 터뜨린다. 아기는 또 끝까지 엄마 이마를 잡고 놓으려 하지 않는다. 결국 간호사가 아기를 원래 자리에 놓아주면서 아기는 울음을 그친다.



간호사는 아기가 한동안 엄마를 껴안고 얼굴을 만지고 나서야 다시 아기를 떼어내 담요에 싸서 나간다. 아기는 역시 다시 울기 시작한다.

이 영상이 어디서 촬영된 것인지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영상 속 대화 등으로 미루어 스페인이나 포르투갈의 한 병원일 것으로 추정된다고 외신은 전했다.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