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미란다 커, 새 리복슈즈 광고 노출신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적 속옷 브랜드 빅토리아 시크릿 모델이었던 미란다 커(30)가 이번에는 리복 브랜드 TV광고에서 파격적인 노출을 선보이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새로 촬영한 30초 분량의 광고영상은 커가 외출했다가 그녀의 아파트에 돌아와 옷을 벗어던지고 샤워하기까지의 과정을 담고 있다.

영상에서 그녀는 아파트에 들어서면서 머리를 풀고 스포츠 톱과 레깅스를 벗어던지고 순식간에 블랙 속바지 차림이 된다. 다음 장면은 투명 유리창 너머 로 내밀하게 이어진다. 브라를 벗은 커가 욕실 문을 열고 블랙 팬티를 벗는 뒷모습을 볼 수 있다.



막 샤워를 시작한 순간, 커는 그때까지 핑크색 리복 스카이스크레이프 슈즈를 신고 있음을 깨닫는다. 그녀가 핑크빛이 돋보이는 슈즈를 샤워실 바깥에 가지런히 내놓은 것으로 영상은 끝난다.

결국 광고는 ‘신발이 너무 편안해 샤워하면서도 신고 있다는 사실을 잊는다’는 메시지를 주려고 한 듯 하다.

사진·영상= 데일리텔레그래프, 유튜브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