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범인 잡으려 달리는 차 보닛 매달린 ‘극강경찰’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007’ 시리즈에서 제임스 본드가 펼치는 액션 장면에서나 나올법한 상황이 실제 도로에서 포착되어 화제다.



영상을 보면 지난달 16일 중앙 아시아 키르기스스탄(Kyrgyzstan)의 수도 비슈케크(Bishkek)의 한 도로에서 경찰이 파란색 택시 앞쪽 보닛(bonnet)에 매달려 가고 있다. 경찰은 보닛과 와이퍼를 잡고 필사적으로 몸을 좌·우로 움직이며 용의자의 시야를 막아 차량을 정지 시키려고 한다.

뒤따르던 경찰차량이 용의차량을 앞서 가로막으면서 상황이 일단락 되는 듯 했다. 하지만 섣부른 판단이었을까? 용의차량은 경찰차를 피해 도로를 가로질러 도주한다. 이때 매달려 있던 경찰관은 힘이 빠졌는지 도로에 굴러 떨어진다. 하마터면 자동차에 치일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아무 일도 없다는 듯 벌떡 일어나 뒤따라온 동료 차량에 올라타 용의자를 추격하기 시작한다.

이 장면은 용의차량을 뒤 따르던 동료 경찰관에 의해 고스란히 촬영됐으며, 용의차량은 도주하다가 도로 위 차량에 막혀 경찰에 검거됐다.

영상은 현재까지 라이브리크닷컴 조회수 6만여회를 기록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터프한 경찰관 모습의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경찰이 바로 우리의 희망이다”, “택시를 무료로 이용하는 방법”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사진·영상=유튜브

장고봉 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