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10kg 거대 고양이 공격에 주인가족들 침실 숨어 911 신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신이 키우는 애완 고양이의 공격에 겁을 먹은 가족들이 911센터에 침실에 숨어 고양이를 신고하는 사건이 벌어져 화제다.

9일(현지시간) 미국 오리건주(州) 포틀랜드의 리 팔머-테레사 바커 커플의 집에서 22파운드(약 10kg) 의 거대 히말라야 애완고양이 ‘럭스’가 가족들을 공격했다.

럭스는 갑작스럽게 부부의 7개월된 아기를 공격해 얼굴에 부상을 입힌 뒤, 이를 막는 가족에게 덤벼들었다. 계속적인 고양이의 공격에 겁을 먹은 가족들은 침실로 도망쳤다. 고양이와 함께 키우던 어린 강아지 스모키도 럭스를 피해 달아났다.



자신들이 키우던 애완고양이의 갑작스런 공격에 충격받은 가족들은 침실 밖으로 나가지 못하고 결국 911센터에 도움을 요청했다.

리 팔머는 “럭스가 아기를 공격한 이후에도 계속 우리 가족들을 위협했다”면서 “뒤쪽에서 발로 럭스를 힘껏 걷어차자 공격이 수그러들었다”고 전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부엌에서 탈출을 시도하려는 고양이를 발견했으며, 냉장고 위에 올라가 있는 고양이를 올가미를 사용해 포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KGW/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