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독일 주택가에 등장한 ‘파워로더’ 로봇 정체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에일리언 2’의 여전사 리플리가 퀸 에일리언과 싸울 때 입었던 ‘파워로더 로봇’이 한 마을에서 포착되어 화제다.

1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메트로는 자신의 어린 딸을 위해 영화에 등장한 파워로더를 코스튬(costume)으로 만든 아빠를 소개했다.

독일에 살고 있는 카스텐 리베는 영화 ‘에일리언 2’에 등장하는 파워로더를 코스튬으로 제작해, 자신의 딸과 함께 입고 있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유튜브에 게시했다.



영상에서 파워로더는 로봇 형태의 팔·다리가 부착되어 있고, 머리 쪽에서 LED 램프가 회전하는 모습이 마치 영화에서 막 튀어나온 것 같은 모습이다. 어린 딸은 기계처럼 쿵쿵 거리며 돌아다니는 파워로더의 가슴에 매달려 있다.

로봇을 제작한 리베는 “전원 스위치는 왼쪽 팔에 장착되어 있고, 등 쪽에는 블루투스 플레이어가 장착되어 있어 움직일 때 실제 로봇이 움직이는 것처럼 기계음을 낼 수 있다”고 작동법을 설명했다.

이어 리베는 “13개월인 내 딸은 벨트를 이용해서 안전하게 파워로더에 매달아 놓았고, 파워로더에 있는 내내 즐거워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리베는 이 파워로더 코스튬을 만드는 데 100시간 정도가 소요되었으며, 지난 달 독일에서 있었던 카니발 퍼레이드에서 처음으로 선보였다.

사진·영상=유튜브

장고봉 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