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톨게이트 요금소 직원 땅속으로 쏙!실내 씽크홀 순간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의 한 고속도로 요금소 안에 앉아 있던 직원이 땅속으로 꺼지는 장면이 CCTV에 포착돼 화제다.

‘고속도로 요금소 바닥으로 빠지는 남자’란 제목의 37초 분량 영상을 보면 좁은 공간의 요금소 안에 남자 2명, 여자 1명이 앉아서 담소를 나누고 있다.

대화를 마친 한 남성이 일어나 의자를 옮긴 후 밖으로 나갈 채비를 하는 순간, 갑자기 밑으로 사라져 버린다. 요금소 바닥의 일부분이 뒤집히면서 땅속으로 빠진 것이다. 빠진 남성의 모습이 보이지 않는 것으로 짐작컨대 땅 속의 깊이는 성인의 키를 훌쩍 넘는 듯하다.



남성이 앉아 있던 의자를 치우자 남성이 기를 쓰며 올라오기 시작한다. 동료들은 괜찮냐면서 안부를 물으면서도 너무 어이가 없다는 듯 소리 없이 웃기 시작한다.

다행히 땅 속에 빠진 직원은 부상을 당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요금소 안에도 싱크홀이?” ,“남자의 부상이 없어서 다행이다”, “요금소 안 어른 키를 훌쩍 넘는 구멍은 위험할 듯”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사진·영상=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