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웃으면 안되는데!’ 英 근위병 웃긴 美관광객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근위병을 웃긴 미국 관광객이 화제다.

지난 5일 동영상사이트 유튜브에 ‘런던 근위병 웃게 만들기(Making a London Guard Smile)’란 영상이 게재돼 네티즌의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기병연대의 가정용 근위복을 입고 한 손에 칼을 들고 근무를 서고 있는 근위병이 보인다. 미국 관광객으로 보이는 한 남성이 그에게 다가가자 ‘당신은 근위병 근처에 서 있을 순 있지만 그를 만지지 마세요’란 소리가 들린다.

영국의 근위병들은 평소 관광객들이 사진을 찍거나 말을 걸어도 미동도 하지 않는 것으로 유명하다.

미국 남성은 근위병을 웃기기 위해 학창시절의 코믹한 얘기를 시작한다. 그는 “우린 ‘켄싱턴’에서 함께 학교를 다녔으며 30년 동안 서로 알고 지냈다”면서 “그는 결코 이야기하기를 좋아하지 않았다. 그는 항상 구석에서 책을 있는 친구였으며 묻는 질문에 고개를 움직여 대답하곤 했다”고 농담을 던졌다.



남성의 유머에 애써 웃음을 참는 근위병의 모습이 안쓰럽다. 근위병 웃기기 노력은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이어 그가 “근위병 친구가 스무살 때까지 그의 엄마가 매일 학교에 데려다 줬다”고 폭로하는 발언을 하자 근위병의 참고 있던 웃음이 터진다. 결국 근엄함의 상징인 영국 근위병을 웃게 만든 미국 남성은 덩실덩실 춤을 추기 시작한다.

이 영상을 접한 해외누리꾼들은 “근엄한 영국 근위병을 웃게 만드는 영상이 재밌다”, “웃음을 참고 있는 근위병의 모습이 애처롭다”, “미국 남성의 행동은 무례한 짓이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2012년 6월엔 미국 뉴욕 유니언스퀘어에서는 영국 여왕 엘리자베스 2세의 즉위 60주년을 맞아 웃지 않기로 유명한 영국 근위병을 웃기는 행사가 열린 바 있다.

사진·영상=데일리메일/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