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전직 서울 버스기사, 버스만 타면 ‘꽈당’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성동경찰서는 버스 안에서 고의로 넘어진 뒤 치료비 명목으로 돈을 요구한 혐의로 전직 버스기사 이모씨(67)를 구속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2012년 4월 19일 오전 서울 성동구 일대에서 운행 중인 버스 안에서 일부러 넘어져 운전기사 권모씨(59)를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협박, 15만원을 받아 챙겼다. 이씨는 이후 최근까지 11차례에 걸쳐 비슷한 수법으로 200여만 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이씨는 버스 안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해 보험처리를 할 경우 버스 기사들이 회사에서 징계를 받게 되고, 이직도 어렵게 된다는 점을 노린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이씨를 상대로 여죄를 수사 중이다.

사진·영상=서울 성동경찰서 제공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