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구직센터에서 속옷만 입은채 소리친 젊은 여성,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한 구직센터에서 젊은 여성이 속옷만 남기고 옷을 모두 벗는 장면이 담긴 영상이 동영상 사이트에 올라왔다.



영상의 배경은 미국 스톡턴(Stockton) 시의 한 구직센터. 긴 코트를 입은 한 젊은 여성이 들어서더니, 갑자기 입고 있던 코트를 벗어버린다. 놀랍게도 그녀는 코트 안에 검은색 브래지어, 팬티, 스타킹 만을 걸친 상태다. 직업센터 한 가운데 서서 무언가를 외치던 여성은 센터 경비원에 의해 밖으로 끌려나간다.

밖으로 쫓겨나간 여성은 음료를 한 캔 마시고는 다음 도전을 이어갈 사람을 지목한다. 이 여성은 얼마 지나지 않아 구직센터 근처를 지나던 경찰에 의해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여성의 이같은 행동은 구직센터에 항의하기 위한 차원에서, 최근 유행하고 있는 ‘넥노미네이션’ 게임을 활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녀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페이스북에 “자신이 받고 있는 실업수당 제한에 대해 항의하는 의미로 이 같은 행위를 계획했다”고 언급했다.

‘넥노미네이션’은 무모한 도전과 함께 음료를 마신 후, 이 같은 도전을 이어갈 다음 사람을 지목하는 영상을 SNS에 올리는 게임이다.

사진·영상=유튜브

장고봉 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