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절묘하게 들어가는 ‘환상적인’ 자책골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책골치고는 너무나도 완벽한 골이 마케도니아 국가대표팀 친선경기 도중 나왔다.

보통의 자책골은 수비수의 다리나 등에 맞아 골대로 들어가지만 영상에 포착된 장면은 마치 골문을 노리고 공을 찬 것으로 봐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자연스럽다.



사건은 지난 6일(현지시간) 라트비아와의 경기 후반전에서 나왔다. 당시 마케도니아는 라트비아를 상대로 1대0으로 이기고 있던 상황. 영상을 보면 루마니아를 대표하는 프로 축구클럽인 FC 슈테아우어 부쿠레슈티에서 뛰고 있는 마케도니아의 수비수 다니엘 조르지에브스키(26)는 골문으로 쇄도하던 라트비아의 공격수를 쫓고 있다. 이 때 조르지에브스키 근처로 공이 떨어지고, 그는 공을 경기장 밖으로 걷어내려고 했다. 하지만, 빗맞은 공은 마케도니아 골대로 포물선을 그리며 날아가더니 그대로 자책골로 이어졌다. 상대팀의 골대에 넣었더라면, 환상적인 골로 기록되었을 만큼 슛은 절묘했다. 마케도니아의 실수로 생긴 득점에 상대팀 선수들은 서로 부둥켜 안으며 자축했다.



한편 이날 불운의 자책골이 나온 마케도니아는 힘겨운 경기 끝에 라트비아를 상대로 2대 1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었다.

해당 장면은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 조회수 10만여회를 기록하며 축구팬들에게 즐거움을 주고 있다.

사진·영상=유튜브

장고봉 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