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메롱!’ 갓 태어난 지리산 반달가슴곰 5마리 깜찍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리산에 반달가슴곰 5마리가 태어나면서 반달곰 가족이 모두 35마리로 늘어났다.

18일 환경부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최근 지리산국립공원에서 서식하는 반달가슴곰의 위치추적발신기 배터리를 교체하던 중 어미 곰 3마리가 모두 5마리의 새끼를 출산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환경부 발표에 따르면 지난 2007년 러시아에서 도입해 방사한 RF-23은 17일 나무굴에서 새끼 두 마리를 출산했으며, 서울대공원에서 도입해 방사한 KF-27은 지난 5일 나무뿌리 아래서 새끼 1마리를 출산했다. 또 중국에서 온 CF-38은 11일 바위굴에서 새끼 두 마리를 낳았다.

국립공원관리공단 이배근 부장은 “2009년부터 지리산 야생에서 반달가슴곰 새끼가 출산되기 시작했는데, 금년에 가장 많은 5마리가 출산됐다”고 말했다.

지리산 반달가슴곰 복원사업은 지난 2004년부터 시작됐으며 2020년까지 반달곰 개체수를 50마리까지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박보환 국립공원관리공단 이상장은 “올해 10년째 접어든 지리산 반달가슴곰 복원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면서, 2020년까지 50마리가 지리산에 살도록 하는 목표가 무난히 달성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