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자동차 멀리뛰기 신기록 도전 중 아찔한 전복사고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랑스에서 열린 자동차 멀리뛰기 세계 신기록 도전 현장에서 기록에 도전했던 차량이 전복되는 아찔한 순간이 포착됐다.

19일 영국 일간지 메트로 등 외신들은 프랑스 출신 스턴트맨인 겔랑 치체리(Guerlain Chicheri·35)가 알프스 고산지대에 위치한 티뉴 스키리조트에서 ‘자동차 멀리뛰기 세계 신기록 도전’에 나섰다고 밝혔다.

지난 2011년 스턴트맨 출신 타너 파우스트가 세운 101m의 종전 기록 보다 늘어난 110m 거리에 도전장을 내민 것이다. 하지만 도전 차량은 착지하는 과정에 실패해 전복되고 만다.

사고 직후 겔랑 치체리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며, 다행히 큰 부상을 당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모두들 안녕하십니까. 여러분의 응원과 격려에 감사드립니다. 저는 오늘 밤은 병원에서 쉬어야 할 것 같네요. 현재 저의 상태는 아주 좋습니다”라고 올렸다.

이어 “성공은 최종적인 것이 아니며, 실패는 치명적인 게 아닙니다. 중요한 것은 계속 도전 하려는 용기입니다”라는 메시지를 덧붙였다.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