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무려 8만 칼로리! 아놀드 슈왈제네거가 만든 ‘궁극의 샌드위치’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스타 아놀드 슈왈제네거가 궁극의 단백질 샌드위치를 선보여 화제다.



지난 4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는 올해 66세인 슈왈제네거가 요리채널인 에픽 밀 타임(Epic Meal Time)에 출연해 밀리터리 복장으로 야외에서 요리를 하는 영상이 올라왔다. 그는 군용 탱크를 이용해 계란을 한번에 익히는 모습도 보여준다.

그가 먹는 요리는 어떻게 만들어질까. 먼저 9480칼로리와 160그램의 지방을 함유하고 있는 커다란 빵을 반으로 가른다음 슬라이스된 치즈를 얹는다. 이어 베이컨과 엄청난 크기의 스테이크를 올린다. 마지막으로 탱크에서 조리한 계란을 맨 위에 얹는다.



슈왈제네거는 “먹기 좋게 샌드위치를 누르면서 삼두근 푸쉬업을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한뒤 주변 사람들과 함께 거대한 샌드위치를 먹기 시작한다. 그는 마지막으로 “단백질을 섭취하는데 좋은 식단이다. 체력이 강해지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총 8만 583 칼로리의 이 샌드위치는 치즈, 스테이크, 베이컨, 타조알 등으로 채워져 있다. 이 샌드위치는 일반인의 하루 평균 칼로리를 2000칼로리로 계산하였을 때, 40일 분의 칼로리에 해당한다.



유튜브 캐나다 채널인 에픽 밀 타임은 엄청난 고칼로리 식단을 소개하기로 유명하다. 현재 이 요리영상은 조회수 230만회에 이를 만큼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영상=유튜브

장고봉 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