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박수 소리에 놀라 기절하는 귀여운 ‘실신염소’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펜실베니아주 랭커스터의 한 농가에서 박수 소리에 놀라 기절하는 염소가 있어 화제다.

일명 ‘기절염소’라 불리는 이 염소들은 선천적으로 근긴장증(몸에 힘을 주면 근육이 굳는 증상) 유전자가 있는 희귀종으로, 이름 그대로 놀라거나 겁에 질리면 다리가 뻣뻣해지면서 그대로 넘어지는게 특징이다.



영상을 보면 갈색과 흰색털이 섞인 아기 염소가 박수 소리에 놀라 갑자기 땅에 발이 딱 붙은 듯 멈춰서더니 그대로 옆으로 고꾸라지면서 네 다리를 하늘로 빳빳이 들고 있는 모습이다. 하지만 기절했던 아기 염소는 무슨 일이 있었냐는 듯 순식간에 정신을 차리고 벌떡 일어나 촐랑촐랑 뛰어가 버린다. 이런 현상은 근육에만 관계된 것으로, 다른 모든 기관은 정상이다.

농장주 캐롤 엘리스(53)는 야후(Yahoo)와의 인터뷰에서 “염소들이 근육이 경직된 상태에서 움직이려고 하면, 그대로 고꾸라져 버린다”고, “이 염소들이 ‘기절 염소’라고 불리기는 하지만, 정신을 잃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1996년부터 이 기절 염소들을 키워온 엘리스는 우유를 얻거나 도축용이 아닌, 애완용으로 기르고 있다. 그는 현재 82마리의 염소들과 함께 살고 있다. 이 염소들 중에서 44마리는 아직 새끼이다.

인터넷 매체 하우 스터브 웍스(How Stuff Works)에 따르면 “염소들의 기절하는 특성은 유전적인 것으로, 이러한 유전자는 다른 동물들에게도 발견되며, 드물게 사람에게도 발견된다”고 한다.



사진·영상=유튜브

장고봉 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