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내가 루니보다 한 수 위!’ 호주 선수의 엄청난 하프라인 슛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주 프로축구리그 경기 중 하프라인 부근에서 찬 공이 골로 이어지는 명장면이 폭스스포츠 카메라에 포착됐다.

영국 일간지 메트로는 지난 22일(현지시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프리미어리그) 골잡이 웨인 루니(29)가 웨스트 햄(프리미어리그)을 상대로 보여준 하프라인 골에 버금갈 만한 멜버른 하트 FC(호주 A리그)의 미드필더 올란도 엥헬라르(35)의 하프라인 골 장면을 최근 소개했다.



먼저, 웨스트 햄을 상대로 보여준 루니의 골은 1996년 8월 AFC윔블던과의 경기에서 보여준 베컴의 하프라인 골에 버금갈 만큼 멋졌다. 하지만, 영상에서 보듯 올란도 엥헬라르가 보여준 하프라인 골은 루니와 베컴의 골보다 한 수 위였다.



영상을 보면 현지시간으로 23일 호주 A리그 멜버른 하트 FC와 센트럴 코스트 마리너스의 경기가 한창 진행 중이다. 한때 ‘산소탱크’ 박지성의 소속팀 PSV 아인트호벤(에레디비지에)에서 미드필더로 활약했던 엥헬라르가 동료 수비수가 걷어낸 공을 잡아 아무도 생각하지 못한 하프라인 슛을 날렸다. 엥헬라르의 발을 떠난 공은 약 50여m를 날아가더니 그대로 골대로 빨려 들어간다. 상대 골키퍼는 미처 생각지도 못한 슛에 속수무책으로 당하고 만다. 한편 팀의 첫골을 기록한 엥헬라르는 팀 동료선수와 부둥켜 안고 기쁨을 나눴다.

한편 멜버른 하트 FC는 올란도 엥헬라르의 활약에 힘입어 2대 1로 승리했다.

엄청난 하프라인 골 영상을 본 축구 팬들은 “재치있는 골장면”, “엄청난 해결사 등장”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영상=유튜브

장고봉 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