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태어날 아기 기다리며 아빠·엄마가 만든 뮤직비디오 ‘감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팝밴드 맥플라이(McFly)의 리더 톰 플래처(30)가 아내 임신후 출산까지의 변화과정을 담은 뮤직비디오를 공개해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4일(현지시간) 미국 일간지 데일리뉴스에 따르면 플래처는 그의 아내 지오바나의 임신기간 동안 매일매일 아내의 변화하는 모습을 카메라로 촬영했다. 그리고 이 사진들을 자작곡인 ‘Something New’와 함께 편집해 뮤직비디오로 만들었다.



영상은 플래처와 아내 지오바나가 지난 3월 13일 아들 버즈 미켈란젤로 플래처를 낳을 때까지 9개월동안의 모습들을 보여준다. 영상을 촬영하는 9개월동안 지오바나는 매일매일 같은 옷을 입고 사진을 찍었다. 검은색 상의 밑으로 드러난 그녀의 배가 점점 불러오는 것을 볼 수 있다. 플래처는 아내와 새로 태어날 아기에게 노래를 불러준다. 뮤직 비디오는 플래처 커플이 태어난 아기를 안고 있는 행복한 모습으로 끝난다.



한편 아기가 태어난 후 플래처는 아들 버즈를 돌보며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아기가 낮잠을 자고, ‘응가’를 하고, 병원에 다니는 일상적인 모습들까지 트위터를 통해 전하고 있다. 플래처는 아기가 건강하다고 언급했다.

또한 플래처는 아들 버즈를 낳은 다음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지난 24시간동안 트위터에 새 소식이 없어서 놀라셨죠? 아기를 안아주느라 너무 바빠서...” 라는 글을 남겼다.

갓 태어난 아들에게 사랑을 담아 노래한 플래처의 영상은 현재까지 유튜브에서 613만 조회수를 기록하며 네티즌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얻고 있다.

사진·영상=유튜브

장고봉 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