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아들을 신기한 공상과학 영화속 주인공으로! 특수효과 기술자의 각별한 자식사랑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가 있는 공간이 우주선으로 변해 하늘로 날아가고, 손에 쥔 장난감이 실제 레이저 검으로 변한다면? 누구나 한번쯤은 이런 공상과학 영화에서나 나올 법한 일들을 꿈꾸거나 상상해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최근 한 특수효과 기술자가 자신의 아들을 담은 영상에 효과를 넣어 마치 영화 속 한 장면을 방불케 하는 모습의 신기한 영상을 올려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7일(현지시간) 미국 일간지 뉴욕데일리뉴스는 영화 ‘쿵푸팬더’와 슈렉을 제작한 미국 애니메이션사 드림웍스에서 근무 중인 다니엘 하시모토씨가 만든 영상을 소개했다.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 올라온 하시모토씨가 만든 영상의 주인공은 그의 아들 제임스. 영상을 보면 제임스가 한 유명 레스토랑의 실내 놀이방에 들어가 놀고 있다. 잠시후 믿을수 없는 광경이 눈앞에 펼쳐진다. 아이가 놀고 있던 놀이방이 우주선으로 변해 하늘로 날아 오른다.





이뿐만이 아니다. 아이가 손에 쥔 장난감 칼이 레이저 검으로 변하는 모습, 아이가 가지고 놀던 장난감이 우주선으로 변신해 창밖으로 날아가는 장면, 아이가 영화 ‘스파이더 맨’의 주인공 처럼 천장에 매달리는 모습이 보는 이들을 놀라게 한다.

하시모토씨의 대표작은 쿵푸팬더 2다. 그는 지난 십 년간 드림웍스사에서 근무하며, 영화 애니메이션 등 영상에 특수효과를 삽입하는 일을 했다.

그는 뉴욕데일리메일과의 인터뷰를 통해 “재미있는 생각이 떠오르면 내가 가진 약간의 기술로 아들과 취미 생활을 한다”며, “오히려 제임스는 TV나 영화를 자주 보지는 않는다. 우리는 하루종일 무한한 상상력을 펼치며 일과를 보낸다”고 말했다.

사진·영상=유튜브

장고봉 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