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女 경찰, 기지 발휘해 익사 직전의 황소 구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성 경찰이 기지를 발휘해 호수에 빠져 익사할 위험에 처한 황소를 구해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30일(현지시간) 미국 일간지 뉴욕데일리뉴스는 한 경찰관이 연못에 빠진 황소를 구한 영상을 소개했다.

영상의 주인공은 미국 플로리다 주 힐스버러 19년차 베테랑 경찰관인 크리스티나 아몬스.

지난 금요일, 마을 주민이 연못 근처에서 풀을 베다가 나이든 황소 한 마리가 물에서 허우적대는 모습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주민의 신고를 받은 힐스버러 경찰서 부서장인 크리스티나 아몬스는 현장으로 출동했다. 현장에 도착한 그녀는 익사하기 직전의 황소를 발견, 재빨리 권총 벨트를 풀고 제복 상의를 벗은후 물속으로 뛰어들었다.



영상에서 경찰관 크리스티나 아몬스는 연못에 빠진 황소를 구하기 위해 연못으로 뛰어들어 구조대원이 도착할 때까지 물 밖으로 소의 머리를 받쳐들고 소를 안전하게 보호하고 있다. 잠시후 구조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했고, 30여분간의 노력 끝에 줄을 이용해서 무게 약 450kg에 달하는 소를 물 밖으로 끌어내는데 성공한다.

그녀는 구조대원이 올 때까지 45분간 소의 머리를 받쳐들고 있었다. 한편 그녀의 동료는 총을 들고 악어가 공격하는 상황에 대비하기도 한다.

여경 헌신적인 노력에 목숨을 건진 황소는 인근 동물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건강을 회복했다.

사진·영상=유튜브

장고봉 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