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의식 잃은 상대팀 선수 살리는 축구선수의 기지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축구경기 중 상대팀 선수의 생명을 구하는 장면이 화제다.

 

30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프리미어리그 디나모 키예프와 드니프로 드니프로페트로프스크의 경기 중 한 선수가 의식을 잃고 쓰러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전반 22분. 드니프로의 골기퍼 데니스 보이코가 문전 프리킥 상황의 공중볼을 막기 위해 점프하는 순간, 상대팀 미드필더 올레흐 후세프의 머리를 무릎으로 가격한다. 후세프가 충격을 받아 의식을 잃고 쓰러진다.



심판이 후세프의 상황을 파악하지 못한 듯 경기가 계속 진행되자 드니프로의 미드필더 자바 칸카바가 후세프를 향해 달려온다. 칸카바가 엎드려 있는 그를 신속하게 뒤집는다. 칸카바는 양손을 이용해 후세프의 입을 벌려 기도를 막은 혀를 잡아 뺀다. 양팀 선수들도 경기를 중단하고 달려와 칸카바를 돕는다. 이어 의료진들이 도착하고 후세프는 2분여의 응급처치를 받은 뒤 의식을 되찾고 병원에 후송된다.

병원에 후송된 후세프는 뇌진탕과 턱 골절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날 속개된 경기는 드니프로의 2-0 승리로 끝났다.

사진·영상=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