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78세 할아버지, 20대 못지않은 디스코춤 실력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78세 할아버지가 디스코 음악에 맞춰 댄스 실력을 뽐내는 영상이 올라와 네티즌들의 눈길을 사로 잡았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 허핑턴 포스트가 소개한 30초 분량의 영상의 배경은 미국 한 도시의 악기상점이다.



영상에서는 190cm가 넘는 큰 키를 소유한 빅 존이라는 이름의 남성이 디스코 음악에 맞춰 춤을 추고 있다. 이 음악은 1970년대를 풍미했던 배우 존 트라볼타(60) 주연의 영화 ‘토요일밤의 열기(Saturday Night Fever_Bee Gees)’의 사운드트랙이다.

당시 미국 젊은이들 사이에 유행했던 춤으로, 디스코텍 무대에서 일렬로 줄을 맞춰 하늘을 향해 손가락으로 찔러대는 일명 ‘찌르기 파도’로 불리는 춤이다.

빅 존씨는 78세의 나이가 무색할만큼 디스코 음악에 맞춰 그때 그 시절로 돌아 간 듯한 댄스 실력을 선보이며 악기상점을 디스코텍 무대로 바꿔 버린다.



한편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78세에 이런 리듬을 타다니…굉장하네요!”, “그때 그 시절이 생각난다” 라는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사진·영상=유튜브

장고봉 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