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국제럭비대회서 허세로 다이빙 터치하다 ‘개망신’ 당한 日선수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럭비 국제대회에서 한 선수가 골 라인을 통과하며 게임 말미를 장식하는 멋진 포즈를 취하다 공을 놓쳐, 득점에 실패하는 황당한 순간이 중계 카메라에 포착돼 망신을 당했다.

최근 영국 일간지 텔레그라프가 소개한 영상의 주인공은 일본 럭비 선수 코슈케 하시노.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 올라온 영상을 보면 홍콩의 다목적 경기장 홍콩 대구장에서 열린 홍콩 세븐스 월드 시리즈(7인제 럭비 대회)에서 26대 5로 일본이 이탈리아를 큰 점수차로 이기고 있는 상황이다.

경기가 거의 끝나갈 무렵 사단이 발생한다. 이탈리아가 마지막 공격을 시도하다 일본 수비진에 막혀, 코슈케 하시노 선수에게 공을 빼앗긴다. 공을 가로챈 하시노는 경기가 끝날 무렵 결승골을 득점할 기회를 잡았고, 그는 상대 수비진을 따돌리며 상대팀 골 라인을 향해 전력 질주를 한다.

그를 따라오는 수비수는 없었고, 어렵지 않게 엔드라인을 통과할 수 있었다. 그는 엔드라인을 통과하는 순간, 게임 말미를 멋지게 장식하고 싶은 욕심에 다이빙하면서 볼을 바닥에 터치하는 ‘스완 다이브(swan dive)’를 시도한다. 하지만 그 순간, 공이 그의 손에서 빠져나갔고 득점은 실패로 돌아가고 만다.



다행히 몇 초후, 경기 종료를 알리는 휘슬이 울렸고, 일본은 하시노의 득점 실패에도 불구하고 승리를 지킬 수는 있었다. 하지만 하시노는 쑥스러움에 한동안 얼굴을 들지 못했다.

사진·영상=유튜브

장고봉 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