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美 경찰 저항의지 없어보이는 노숙자 사살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찰관이 한 노숙자와 대치 끝에 총을 발사해 노숙자가 결국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최근 미국 일간지 뉴욕데일리 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달 23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멕시코주 앨버커키(Albuquerque) 한 야산에서 발생했다.



앨버커키 현지 경찰은 한 남성이 불법야영을 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영상을 보면 경찰과 노숙자 제임스 보이드(38)가 대치를 하고 있다. 보이드는 경찰의 지시에 불응하며 “내 세계에서는 너희들을 지금 당장 죽일 권리가 있어. 왜냐하면 너희들이 나를 잡아넣으려고 하니까”라며 소리친다. 그리고 경찰들을 3시간 가량 위협하며 버틴다.

보이드가 움직일 생각을 하지 않자, 결국 경찰이 총을 꺼내들었다. 잠시후 보이드는 산에서 내려가는 데 동의를 한다.

보이드는 짐을 주섬주섬 챙기며 가방을 집어들기 위해 돌아선다. 이때 한 경찰관이 그를 향해 섬광탄을 발사했고, 보이드는 그 자리에 엎어진다. 그러자 경찰견이 달려가 그의 손을 물었고, 보이드는 이미 거의 움직이지 못하는 상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두 경찰관이 보이드를 향해 수차례 총을 발사한다. 보이드는 총에 맞아 움직임이 없다.

이 충격적인 영상은 다른 경찰의 헬멧캠에 의해 고스란히 촬영되었다.

결국 보이드는 경찰의 총에 맞아 사망하였고,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살인이나 다름없다”고 말하며 공분하고 있다.

하지만 앨버커키 경찰청은 “보이드가 경찰관의 지시에 계속해서 불응했다. 경찰들이 대화로 해결하려고 했을 때, 자신의 가방에서 칼을 꺼내 경찰들을 위협했다”고 말하며, 경찰관들의 대처가 적절했다고 발표했다.

한편 보이드는 정신병 병력이 있었으며, 폭력전과로 20년을 복역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측은 현재 보이드의 정확한 사인을 가리기 위해 의료진의 부검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총을 발사했던 두 경찰관은 현재 휴가 중이다.

사진·영상=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