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가슴에서 목까지 전기톱 박힌 남성, 기적적으로 생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작업중 가슴부터 목까지 전기톱날에 의해 뚫리는 사고를 당하고도 기적적으로 생존한 남성이 화제다.

 2일(현지 시간) 영국의 미러 등 외신에 따르면 제임스 발렌틴(21)이란 이름을 가진 남성은 최근 펜실베니아 지역에서 나무에 올라가 고성능 휴대용 전기톱을 이용해 가지치기 작업을 하다가 끔찍한 사고를 당했다. 톱날이 미끄러져 튕기면서 그의 가슴을 뚫고 들어간 것이다.



 사고가 나자 나무 아래에 있던 동료는 급히 나무 위로 올라가 발렌틴을 아래로 옮겨 지혈조치를 하면서 의료진에게 연락했다.

 발렌틴이 실려간 인근 앨러게이니 종합병원 의사들은 “톱날이 기적적으로 동맥들을 피했으며, 톱날이 깊숙히 박힌 게 그의 목숨을 구했다”고 설명했다. 병원측은 톱날이 박힌 X-레이 사진을 공개했다.

 발렌틴은 CNN과의 병상 인터뷰에서 “톱날이 미끄러지면서 내 목속으로 들어왔다”면서 “즉시 스위치를 껐지만 몸은 이미 피투성이가 됐다”고 당시의 끔찍한 순간을 설명했다.

 거의 죽음의 문턱에 갔다 왔음에도, 발렌틴은 가지치기 일꾼으로 되돌아가 생업에 종사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영상=앨러게이니 병원,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