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차 영차’ 집 통째로 들어 옮기는 사람들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에서 최근 집을 통째로 들어 옮기는 순간이 포착됐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은 펜실베이니아주에 있는 ‘아미쉬 공동체’에서 80여명의 사람들이 힘을 모아 어떠한 기계의 도움도 받지 않고 통째로 집을 들어 옮겼다고 1일 보도했다.

당시 상황이 촬영된 5분 40여초 분량의 영상을 보면 별도의 장소에서 집을 지은 후, 미리 기초를 다져놓은 집터로 옮기는 작업이 한창이다.

집을 들어 옮기는 여러 사람들의 다리가 주택 밑으로 마치 지네발처럼 보인다. 이들 모두가 동시에 힘을 모아 각자 자신의 위치에서 건물을 움직이게 하고 있는 것이다.



‘아미쉬’ 마을은 전기와 자동차, 농기계동 현대 문명을 거부하고 전통 생활방식을 고집하는 사람들이 모여 사는 생활공동체로, ‘미국판 청학동’으로 불린다. 1985년 해리슨 포드가 주연한 영화 ‘위트니스(1985년)’의 배경으로 잘 알려져 있다.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