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얼마나 야하길래! 라파엘리의 ‘후디스’ 광고 방송 금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스라엘 출신 모델 바 라파엘리가 출연한 광고에 너무 많은 성적인 암시가 담겨 있다는 이유로 이스라엘 방송사에서 방영이 금지돼 이목을 끌고 있다.

바 라파엘리는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여성 1위 선정,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의 전 여자친구로도 잘 알려 진 세계적인 모델이다.

문제가 된 이번 광고는 의류브랜드 ‘후디스’의 2014 여름 콜렉션을 알리는 TV 광고다. 54초의 광고에는 바 라파엘리(Bar Refaeli)와 이스라엘의 유명 인형인 레드 오바치(Red Orbach)가 함께 등장한다.



광고영상은 오바치의 성적 환상을 모티프로 했다. 침대에 누은 알몸 상태의 커플(?)은 성적인 암시를 보여준다. 침대 위 섹시하게 누워있는 라파엘리가 3명으로 분신한다. 이어진 세차장 장면은 더 선정적이다. 짧은 핫 팬츠의 라파엘리가 야릇한 미소를 지으며 거품 가득한 스폰지를 든채 오바치가 탑승한 차량을 닦는다.



마지막 카드게임 장면. 벗기내기에 진 오바치가 속옷을 테이블 위에 벗어던지자 분신한 라파엘리가 한 명씩 사라진다. 갑자기 사라진 성적 환타지에 놀란 오바치가 괴성을 지르며 자신의 방 침대에 서 깨어난다.



깨보니 모든 것은 꿈이다. 방 문 앞에 서 있는 라파엘리가 윙크를 보내자 오바치가 기절을 하며 광고는 끝난다.

이스라엘TV측은 “광고가 너무 많은 성적 암시를 포함하고 있기 때문에 오후 10시 전 프라임타임 동안의 광고방영을 금지시켰다”고 밝혔다.



라파엘리가 출연한 이번 광고는 현재 유튜브에서 33만건의 조회수를 기록중이다.

한편 바 라파엘리는 이번 광고 방영 금지에 대해 어떠한 언급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그녀의 팬들은 인터넷상에서 광고시청을 통해 라파엘리를 계속 지지하고 있다.

사진·영상=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