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유명 도넛 전문점 진열대에 쥐 활보 ‘경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유명프랜차이즈 업체 ‘던킨도너츠’의 한 매장에 최근 쥐가 출몰해 곤욕을 치르고 있다고 뉴욕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이 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1일 새벽, 뉴욕 맨해튼 가먼트 지구 ‘던킨도너츠’ 매장 앞을 지나던 52세 남성은 몸집이 큰 쥐가 달콤한 도넛들 주변을 돌아다니는 것을 우연히 목격하게 됐다. 그는 휴대폰 카메라로 당시 상황을 촬영했고, 영상을 공개하면서 알려지게 됐다.

그가 공개한 영상을 보면 매장 내 설치된 도넛이 가득한 쇼케이스에 쥐 한 마리가 포착된다. 쇼케이스 안에 진열돼 있는 도넛들 사이를 종횡 무진하는 쥐의 모습은 보는 이들을 경악케 만든다.

외신에 따르면 사건의 심각성을 느낀 뉴욕시 보건당국이 지난 2일 해당 매장의 위생 상태에 대해 점검을 마쳤다고 밝혔다. 그 결과 쥐를 포함한 심각한 해충들을 방제할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 현재 해당 영업점을 폐쇄조치 시켰다고 전했다.

이어 “이 사업장은 외부 오염으로부터 식품의 신선도를 지키기 위해 손을 씻거나 식품을 보관하는 등의 중요한 시설조차 제대로 설비되지 않은 상태였다”며 “기본적인 지시사항들을 위반하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데일리메일은 던킨도너츠 측이 이메일을 통해 “우리는 이 문제를 매우 심각하게 인지하고 있다”며 “발생한 많은 문제점들을 보완해 가능한 빨리 매장을 다시 열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사진․영상=HdCartoonTV

영상팀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