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훔친 차 타고 도주하던 10대 전복사고 ‘끔찍’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훔친 차량을 타고 달리던 10대 두 명이 광란의 질주를 멈추지 못해 결국 차량이 전복되는 사고를 당했다.

미국 자동차 전문지 ‘잘롭닉’은 지난 1일(현지시간) 밤 브라질 산타카타리나 주(州) 차페코 시에서 일어난 사고라고 전했다. 이어 사고 당시 차에는 16세와 15세 청소년 두 명이 타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 끔찍한 사고 순간은 인근에 설치된 보안카메라에 고스란히 찍혔으며, 현지 경찰에 의해 최근 40여초 분량의 영상이 공개됐다.

‘잘롭닉’에 따르면 사고 당시 시속 150km의 빠른 속도로 달리던 이들의 자동차는, 주차되어 있던 차량과 충돌 후 전복되며 화염에 휩싸였다고 전했다.

엄청난 충돌 사고였음에도 불구하고 다행히 두 청소년은 가벼운 부상을 입는 데 그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경찰은 두 청소년이 범죄 전력이 있다고 밝혔으며, 이번엔 차량 절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사진․영상=WorldNews247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