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스마트폰 줍다 하수구에 낀 소녀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십대 소녀가 떨어뜨린 스마트폰을 주으려다 하수구에 끼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3일(현지시간) 영국 켄트 주 도버(Dover) 시에서 16세의 엘라 비르체노흐라는 이름의 소녀가 하수구에 몸이 끼이는 사고가 발생해 지역 소방서 구조대원들이 출동했다.

현장에 출동한 켄트 지역 구조대원들은 하수구에 끼여 얼굴이 빨갛게 달아오른 16세의 소녀를 발견하고 처음에는 몹시 당황했다고 한다.



영상은 하수구에 떨어뜨린 ‘블랙베리’ 스마트폰을 주으려다 하수구에 끼인 십대소녀의 모습과 소녀를 구하기 위해 구조대원들이 ‘윈치(도르래를 이용해 물체를 들어올리는 구난 장비)’를 이용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엘라는 “당시 나는 친구에게 전화를 걸려고 주머니에서 스마트폰을 꺼내다 손에서 미끌려 바닥에 떨어뜨렸고, 스마트폰은 하수구로 들어가고 말았다”고 말하며, 그녀는 “’휴대폰을 이대로 두고 갈수 없어’라고 생각했고, 하수구로 뛰어들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결국 엘라는 하수구에 끼어버린 채 지나가는 행인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현지 구조대원들은 소녀를 간신히 하수구에서 끌어내고, 그녀의 휴대폰도 찾아주었다. 소녀는 다친곳이 없었다. 하지만 휴대폰은 이미 부숴져있는 상태였다.

엘라의 어머니인 조안(36)씨는 “엘라가 하수구에 끼였다는 전화를 받았다. 순간 하늘이 노래졌고, 나는 사고현장으로 한걸음에 달려갔다. 나는 엘라가 하수구에 빠져서 익사하지나 않을까 겁에 질렸었다”며, “하지만 사건현장에 도착해 하수구에 끼여 있는 엘라의 모습을 보고는 그만 웃음이 터져나오고 말았다”고 말했다.

한편 구조대원들의 도움으로 하수구에서 빠져나온 엘라는 곧바로 집으로 달려가 목욕탕으로 직행했다.

사진·영상=유튜브

장고봉 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