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안실에 안치된 할머니, 깨어났지만 빠져나오지 못해 결국 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망 진단을 받고 병원 영안실 냉동고에 안치된 80대 할머니가 빠져나오려 사투를 벌이다 ‘진짜로’ 사망하는 어처구니 없는 일이 발생했다고 영국의 미러 등 외신들이 6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이 사건은 지난 2010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발생했으나, 법정다툼으로 이어지면서 2년만에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보도에 따르면 마리아 제수스 아로요(80)란 이름의 할머니는 2년 전 LA의 한 종합병원에서 심장마비에 의한 사망진단을 받았다. 하지만 얼마후 냉동고를 열었을 때 시체 운반용 부대의 지퍼가 반쯤 열려 있고, 시신은 뒤집혀 있는 상태로 발견됐다는 것이다.

 결국 병리학자들은 시체보관실에서 저체온 상태로 기절해 있는 할머니를 의사들이 너무 성급하게 사망진단한 것으로 결론내렸다.

 아로요 가족의 변호인은 “그녀는 영안실 냉동고에서 깨어나 빠져나오기 위해 사투를 벌였다”면서 “그 과정에서 생긴 상처들, 몸이 뒤집어진 사실 등이 그것을 뒷받침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사망진단을 내린 병원 관계자는 병원측의 실수를 부인하고 있다. 병원 관계자는 “우리는 사망 진단에 필요한 프로토콜을 충실히 따랐다”면서 “이번 사건이 다시 조사되면 법정에서 이길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사진=미러 캐쳐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