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외줄 타고 150M 파리 센강 건너기 도전 ‘아찔’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랑스 줄타기 곡예사 데니스 조슬랭이 장대 하나에 의지한 채 25미터 높이에서 아찔한 외줄 타기를 선보였다. 그는 지난 6일(현지시간) 파리 센 강을 가로지르는 ‘150미터 길이의 외줄 타기’에 도전한 것이다.

당시 촬영된 영상을 보면 외줄을 타는 조슬랭이 한 발 한 발 심혈을 기울이며 고도의 집중력을 발휘한다. 센 강 주변에는 그의 도전을 지켜보기 위해 모인 많은 사람들이 성공을 기원하며 응원하는 모습이다.

외줄의 중반부에 다다른 조슬랭은 외줄타기를 잠시 멈추고, 외줄 위에 눕는가 하면 천으로 눈을 가리고 걷는 등 지켜보는 이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하는 곡예를 선보인다.



이날 30분간 이어진 조슬랭의 성공적인 줄타기에 관중들은 많은 박수를 보냈다.

사진·영상=Beall Herring·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이 만난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