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교사와 학생이 교실에서 난투극,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에서 교사가 교실에서 마약을 판매한 학생과 난투극을 벌여 논란이 일고 있다.

미국 일간 뉴욕데일리뉴스는 지난 4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산타모니카 고등학교의 과학교사 겸 레슬링 코치인 마크 블랙이 교실서 마리화나를 판매한 학생과 난투극을 벌이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7일 보도했다.



마크 블랙 교사는 자신의 수업 중 마리화나를 판매한 것으로 의심되는 한 학생을 교실에 남게 했다. 마리화나 판매에 대한 계속된 질책과 추궁에 화가 난 학생이 주먹으로 선생의 얼굴을 가격하면서 몸싸움이 시작된다.

이어지는 몸싸움에 책상들이 뒤엉키며 교실은 단번에 선생과 제자의 난투극 현장으로 바뀐다. 학생은 교사를 계속 공격해 보지만 레슬링 코치인 그를 이길 재간은 없어 보인다. 교실에서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이 상황은 한 학생의 핸드폰에 고스란히 촬영됐다.

산타모니카-말리부의 산드라 리옹 교육감은 “마크 블랙 교사의 행동은 용인할 수 없는 일”이라며 산타모니카 경찰국에 조사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소식을 접한 여러 학생들과 학부모들은 “마크 블랙 교사의 행위는 단지 교실에서의 범죄 활동을 중지시키기 위한 노력이었다”며 “그는 ‘선생님’으로서 ‘도움’이 되려고 했으며 잘못을 저지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탄원 전문 인터넷 사이트 ‘체인지닷오르그(change.org)’에는 마크 블랙 선생의 복귀를 요청하는 온라인 청원코너가 개설됐으며 이미 5600명이 구명운동에 서명했다.

한편 학교 당국은 싸움에 참여한 교사나 학생에 대한 징계조치를 보류 중이다.

사진·영상=KTLA.com/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